항공소식


국내 항공기, 평균 52분 지연…지각 항공사 1위는?

비행연구원
2021-10-16
조회수 14

2018년 이후 12만2691편의 국내선 항공기가 지연됐는데, 평균 지연시간이 52분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라 오늘(15일) 밝힌 건데요.

이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총 130만7666편의 국내선 항공기가 운항됐는데 이 가운데 6%가 지연됐습니다.

제주공항의 지연 항공편이 6만4594편으로 전체의 52%를 차지했고, 그 뒤를 김포공항(28%), 김해공항(8%), 청주공항(4%)이 이었습니다.

공항별 전체 항공 운항편 대비 지연율은 제주공항과 군산공항이 11%로 가장 높았습니다. 열대 중 한 대는 지연된다는 겁니다. 그 뒤로 청주공항이 9%, 광주와 김포공항이 8%였습니다.


평균 지연시간은 52분입니다. 청주공항이 평균 58분으로 지연 시간이 가장 길고 가장 짧은 사천 공항도 39분이었습니다.

항공사별로는 에어서울(12%)의 지연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진에어가 10%로 뒤를 이었고 대한항공, 에어부산, 에어프레미아도 7%의 지연율을 보였습니다.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항공 등 운항 편수가 적은 곳은 1%였습니다.

항공편 지연의 가장 큰 원인은 항공편 연결문제(A/C 접속)였습니다. 이로 인한 지연은 전체의 88%입니다. 기상 상황이 4%, A/C 정비가 2% 수준이었습니다. A/C 접속 지연의 주 원인은 항공사의 무리한 비행일정 편성, 혼잡한 공항 항공 교통 문제가 꼽혔습니다.

송 의원은 "장기간 연쇄적으로 비행시간이 지연되는 '지각 항공기 때문에 승객이 불편을 겪는다"며 "항공사들의 여유로운 항공편 편성이 필요하고 공항공사도 항공기 지연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게 별도의 기준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출처] JTBC 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