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가덕신공항 "찬성" vs "반대"…부산 시청 앞서 동시 집회

비행연구원
2021-01-13
조회수 23

"가덕 신공항 환경파괴, 토건 세력들의 욕망이다"

"가덕 신공항은 국가 균형 발전의 새로운 출발점이다"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단체들이 12일 같은 장소에서 동시에 기자회견과 집회를 열고 논쟁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12일 오후 2시 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21개 단체 회원 20여명은 '가덕 신공항은 누구의 미래도 될 수 없다'며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21개 단체에는 부산에너지정의행동, 부산환경회의, 습지와새들의친구, 정의당 부산시당, 노동당 부산시당, 정의당 부산시당 등 환경 단체와 소수 정당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부산시와 여야 거대 정당이 가덕도 신공항 홍보에 열을 올려 '신공항 반대'를 부산 발전에 반대하는 것처럼 몰아세워 다른 목소리를 봉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공항 수요가 감소했고, 탈 탄소 시대에 신공항은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전 세계를 오가는 사람과 과도한 물류 이동은 기후 위기와 코로나 확산의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 허브공항이라는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터미널 증축 계획을 보류했고, 영국 히스로공항의 활주로 건설 계획도 파리협약의 온실가스 감축 책무를 위반한다고 해 위반 판결을 받았다"면서 "신공항 계획은 시대 흐름에 역행하고 성공하더라도 세계적 비난을 자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수조원의 혈세 투입이 예상되는 대규모 토건 사업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자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반대 단체 기자회견 장소와 10여m 떨어진 곳에서는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 범시민운동본부 등 5개 단체의 찬성 집회도 열렸다.

이들은 "망국적인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구현할 수 있는 새로운 출점이 될 것"이라면서 "총리를 위시한 정부와 여·야 정치권에서도 당리당략을 떠나 중차대한 국가과제의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찬성단체는 신속한 추진을 위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역대 정부의 신공항 입지 선정과정에서 시행착오가 계속돼 더 지체할 시간이 없다"면서 "특히 부산시는 국가적 과제로 2030 세계등록엑스포 유치를 추진하고 있어 2029년까지 신공항 준공 목표를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특별법이 올해 2월까지 제정돼야 하는 이유로 "4월에 부산시장 보선을 앞둔 상황에서 선거와 정치적 소용돌이에서 벗어나기 위해 최소한의 여유 기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구 경북, 인천(인천공항)의 여론과 수도권 중심 언론의 논조에도 반박했다.

이들은 "수도권 일극 주의에 경도된 일부 전문가와 인천의 일부 주민단체는 비수도권 주민들의 희생으로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속에 우뚝 서게 되었다는 사실을 직시하라"면서 "더는 무자비한 희생을 강요하는 억지 주장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