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韓 항공우주 부품, 내년부터 3D 프린터로 만든다

비행연구원
2020-10-17
조회수 19

내년부터 우리나라 항공우주 부품 제조에 3차원(3D) 프린팅 기술이 접목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1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3D 프린팅과 첨단 제조기술을 활용해 항공우주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관련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항공우주 부품에 탑재돼야 하는 기능이 고도화되면서 구조가 복잡해지고 경량화가 필요해지고 있다. 이에 보잉, 제너럴일렉트릭(GE) 등 글로벌 항공우주 기업들이 3D 프린팅을 도입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아직 이 기술 활용도가 떨어져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데 양 기관은 동의했다.

생기원은 내년까지 경기 시흥과 대전에 있는 3D 프린팅 제조혁신센터 2곳을 구축해 부품 제작에 돌입한다. 항우연은 발사체(로켓) 연소기, 추진체 고압탱크 등 3D프린팅 제조가 필요한 부품들을 발굴하고 이 부품들의 품질을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이낙규 생기원 원장은 "향후 항우연과의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항공우주 부품 제조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출처] 조선비즈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