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대한항공, 김해~인천공항 간 ‘환승 전용 내항기’ 운항 재개

비행연구원
2022-09-06
조회수 39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중단했던 김해~인천국제공항 간 ‘환승 전용 내항기’ 운항을 2년 6개월 만에 재개한다고 5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9월 30일부터 하루 두 편씩 보잉 737-8 기종을 투입해 김해~인천공항 노선을 운항한다. 부산 출발은 오전 7시(KE1402), 오후 3시 25분(KE1408)이며, 인천 출발은 오전 9시 30분(KE1401), 오후 6시 45분(KE1407)이다.


환승 전용 내항기는 지방에서 출발해 인천공항 국제선으로 환승하는 승객만 탑승 가능한 지방~인천공항 간 직항 항공편이다.


환승 전용 내항기를 이용해 인천공항을 거쳐 김해공항으로 가는 승객은 인천공항 도착 후 환승 전용 내항기에 탑승하면 된다. 김해공항에서 입국 심사, 세관 검사, 검역 등의 수속을 받게 된다. 위탁수하물 또한 최종 목적지인 김해공항에서 받으면 된다. 반대로 김해공항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출국할 때는 김해공항에서 출국 심사, 수하물 탁송 등 모든 국제선 탑승 수속이 가능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김해~인천공항 간 내항기 운영 재개를 통해 지방 출발 고객의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고객이 인천공항발(發) 국제선 노선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 편의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이코노미스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