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英 경쟁당국,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사실상 승인

비행연구원
2022-11-29
조회수 26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24,550원 ▼ 500 -2%)과 아시아나항공(11,700원 ▼ 150 -1.27%)의 합병을 사실상 승인했다.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28일(현지시각) “대한항공의 제안(시정조치안)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CMA는 업계의 의견을 모은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남은 기간 영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MA는 지난 14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런던과 서울 간 직항편을 운항하는 유이한 항공사”라며 “런던과 서울을 오가는 승객들에게 더 높은 가격과 더 낮은 서비스 품질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로 심사를 유보하면서 대한항공에 독과점 우려를 해소할 방안을 요구했다. CMA의 이날 결정은 대한항공의 시정조치안을 받아들인다는 의미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은 영국 외에도 미국, EU(유럽연합), 일본, 중국의 4개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 심사를 받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 15일 심사를 연장해 추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경쟁당국의 최종 승인을 받더라도 다른 국가 가운데 한 곳이라도 합병에 반대하면 두 회사의 기업결합이 무산될 수 있다.

출처; 조선비즈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