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제주항공, 몽골 하늘길 지배력 강화…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연중 운항

비행연구원
2023-09-22
조회수 168

제주항공이 기존 성수기 기간에만 운항하던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을 연중 운항 체재로 확대하며 인천-몽골 노선 지배력 강화에 나섰다.

21일 제주항공에 따르면 지난 5월 정기 운수권 배분에서 국토교통부로부터 획득한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비수기(10~5월) 운항 권리를 활용해 10월1일부터 주 3회 운항을 시작한다.

국적 LCC로는 유일하게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에서 연중 운항을 시작함으로써 해당 노선은 실질적인 경쟁체제를 갖추게 됐다.

기존 6월부터 9월까지 성수기 기간 운항해 여행 수요를 공략했던 제주항공은 10월1일부터 주 3회 일정으로 운항을 확대해 노무자?유학생 등 고국방문 수요까지 공략하며 인천-몽골 노선 지배력을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10월1~28일까지는 매주 화·목·일요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10시20분(현지시각)에 출발해 칭기즈칸 국제공항에 오후 1시10분에 도착한다. 칭기즈칸 국제공항에서는 오후 2시10분에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6시10분 내린다.

10월29일 이후로는 매주 월?목?일요일에 인천에서 오후 1시 출발해 칭기스칸 국제공항에 오후 3시25분에 도착하고 다시 오후 4시25분에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저녁 8시2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몽골 노선 연중 운항을 통해 성수기 여행 수요는 물론 비수기 기간 한국과 몽골을 오가는 몽골 노무자 및 유학생들에게도 이동편의를 제공함으로써 인천-몽골 노선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모니 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