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아시아나항공, 항저우·선전 노선 재운항…2년7개월만

비행연구원
2022-10-27
조회수 26

아시아나항공[020560]이 코로나 이후 닫혔던 중국 항저우 노선을 다시 열고 중국 노선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아시아나항공은 항저우 노선을 내달 2일부터 주 1회, 선전 노선은 같은 달 29일부터 주 1회 운항을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2020년 3월 중단 이후 2년 7개월 만의 재운항이다.

현지시간 기준으로 항저우 노선은 오전 9시45분 인천 출발-오전 11시 항저우 도착, 오후 1시55분 항저우 출발-오후 5시5분 인천 도착 일정이다. 기종은 A330(298석)이다.


선전 노선은 낮 12시25분 인천 출발-오후 3시30분 선전 도착, 오후 5시30분 선전 출발-오후 9시45분 인천 도착이며 A321NEO(180석)로 운항한다.

주 1회 운항하던 창춘 노선은 이달 27일부터 주 2회(화·목)로 증편한다. 오전 8시45분 인천 출발-오전 9시55분 창춘 도착, 오전 11시55분 창춘 출발-오후 3시 인천 도착 일정으로 운영된다. 화요일에는 B747(398석), 목요일에는 A330(298석)이 투입된다.

아시아나항공 중국 노선은 기존 베이징·난징·창춘·하얼빈에 이어 항저우·선전이 추가돼 6개로 늘었다. 이후에도 추가 노선 취항을 위해 중국 당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코로나 이전 아시아나항공은 28개 중국 노선을 주간 220회 운항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1994년 중국 베이징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양국 교류에 큰 역할을 해왔다"며 "추가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중국 노선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