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대한항공 세부공항서 활주로 이탈…국토부, 사고수습본부 설치

비행연구원
2022-10-25
조회수 22

대한항공 여객기가 필리핀 세부공항에 착륙하던 도중 활주로에서 이탈한 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대응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6시35분께 인천에서 세부로 출발한 대한항공 여객기(KE 631편)가 24일 오전 0시7분께(우리나라 시간) 필리핀 세부공항에 착륙 도중 활주로에서 이탈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국토부는 항공정책실장을 반장으로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여 피해상황 파악 등 사고수습 및 현지 공관·항공사 등과 연락체계를 구축해 사고에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해당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무원 11명, 승객 162명 중 인명피해는 없으며, 항공기는 바퀴다리 손상 등 동체 하부가 파손된 상태로 활주로 인근에 정지하고 있어 세부공항 활주로가 폐쇄된 상태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번 사고로 전날 세부공항 운항계획이 있었던 진에어 025편(전날 오후 8시29분께 인천서 출발, 탑승객 93명)이 인근 클라크공항으로 회항했고, 제주항공 2406편(세부→인천, 탑승객 177명)은 지연되고 있다.

또 이날 운항계획된 진에어 025편(이날 오후 7시50분 인천서 출발 예정) 및 에어부산 771편(이날 오전 8시 부산서 출발 예정)은 현지 공항 상황 등을 확인해 운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추후 항공기 운항 여부 등 운항계획은 해당 항공사에서 승객들에게 지속적으로 공지 및 안내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신속한 사고수습을 위해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하고,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조사관 및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감독관이 현지 사고조사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한항공 측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세부공항 기상악화에 따라 2차례 복행(Go-Around) 후 절차에 따라 착륙을 실시하였으나, 활주로를 지나쳐서 정지(Over-run)했다"며 "이후 현지 소방대가 출동했고, 비상탈출 슬라이드(Escape Slide)를 펼쳐 승객들을 안전하게 비행기에서 내리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승객들은 세부 현지 3개 호텔에 투숙 후 대체편을 탑승할 예정"이라며 "사고원인은 파악 중이며, 대체편은 현지 공항 활주로 등 상황을 감안해 빠른 시간 내에 운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출처] 뉴시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