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국내 대형항공사 슬롯 독점 논란…'황금시간대' 점유율 90% 육박

비행연구원
2022-09-24
조회수 14

국내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과 관련해 '슬롯 독점'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두 회사가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의 국내항공사 배정 이착륙 가능 횟수 가운데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아침과 저녁 등 '황금 시간대'는 슬롯 점유율이 90%를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해 인천공항 국내항공사 배정슬롯 가운데 대형항공사(FSC)가 차지하는 비율이 2022년(1~6월) 87.1%(대한항공 49.9%, 아시아나항공 37.2%)에 달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국내 항공사 슬롯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9년 62.5%(대한항공 37.0%, 아시아나항공 25.5%), 2020년 71.3%(대한항공 42.4%, 아시아나항공 28.9%), 2021년 92.1%(대한항공 54.3%, 아시아나항공 37.8%)로 상승했다. 이는 2020년부터 코로나19로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국제선 운항이 크게 줄어들었고 최근 국제선 운항 재개도 유럽, 미주 등 장거리 노선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의 영향을 감안하더라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슬롯독점이 황금시간대 집중되고 있다는 사실은 '불공정'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지난해 여객수요가 몰리는 황금시간대(8~10시, 18~20시)에 출발하는 여객기 가운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비중은 92%에 달했다. 반면 승객들의 선호도가 낮은 새벽 시간대(6~8시, 22시 이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여객기 운항실적 비중은 지난해 66%, 올해(~7월) 47%에 그쳤다. LCC에 비해 슬롯 여유가 많은 FSC가 여객수요가 많은 황금시간대에 여객기를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여객수요가 비교적 적은 시간에는 주로 화물기를 투입한 탓으로 풀이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황금시간대를 사실상 독점하면서 국내 LCC 승객들은 어쩔 수 없이 새벽 시간대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이용하고 있다. LCC 항공사의 올해 새벽 시간대 여객기 운항실적 비중은 53%에 달했다.

 

이 때문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이 이루어질 경우, 슬롯 독점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될 전망이다. 현재 FSC는 각 항공사에 배정된 1만5207개의 슬롯 중 87%에 육박하는 1만3260의 슬롯을 독점 중이다. 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는 두 항공사의 합병에 대한 조건으로 일부 슬롯 반납과 운수권 재배분을 제시한 바 있다. 앞서 대한항공도 각국 경쟁 당국의 경쟁 제한성 완화 요구에 따라 국내외 항공사들과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김두관 의원은 "항공사가 얼마나 많은 슬롯을 배정받는지, 어떤 시간대의 슬롯을 확보하는지는 기업 경쟁력에 결정적인 요인"이라면서 "양 사 합병 시 슬롯 배분의 불균형이 심화되지 않도록 슬롯과 운수권 재배분이 적절하게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메트로신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