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일본여행 예약 2400% 늘었다"…日노선 줄인 항공사 비상

비행연구원
2022-09-24
조회수 12

굳게 닫혔던 일본 여행의 문이 완전히 열렸다. 일본 정부가 입국자 상한제 폐지와 함께 무비자 개인 여행을 허용하는 등 한일 관광이 정상 궤도에 오르면서 일본 여행이 제2 호황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3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방문 중인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국 규제를 포함한 미즈기와 대책(공항·항만에서의 방역대책) 완화 조치를 공식 발표했다. 완화되는 내용은 △단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 비자 면제(미국 등) △개인 여행 허용 △현재 5만명인 하루 입국자 상한 폐지 등이며 모두 다음달 11일부터 시행된다. 여행업계는 이번 조치를 한일 간 관광의 완전 정상화로 받아들이고 있다. 일본 여행 정상화는 2019년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로 관광 교류가 중단된 지 무려 3년여 만이다.


무역 보복 조치 후 일본 정부는 팬데믹 확산을 빌미로 한국인 무비자 입국제도(3개월)를 중지하고 입국 제한을 시행해오다 지난 6월부터 패키지 관광 허용 등 규제 완화 절차를 밟아오고 있다. 올해 들어 엔화 가치 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입국 규제 완화를 통해 관광 입국·수입을 늘려 경제 효과로 이어간다는 게 일본 정부의 전략으로 보인다. 주요 7개국(G7) 가운데 현재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입국자를 제한하고 있는 나라는 일본뿐이다.


여행업계는 팬데믹으로 인한 보복 여행 수요에, '노(NO) 재팬' 운동으로 인한 공백기까지 계산에 넣으면 정상화 이후 일본 여행 수요가 역대급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필 참좋은여행 부장은 "불매운동으로 인해 코로나19 팬데믹보다 7개월 앞서 여행이 중단됐던 만큼 폭발적인 수요가 잠재돼 있다"며 "이번 조치로 사실상 모든 장애물이 제거된 셈이다. 아마 역대급 호황기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일 관광 정상화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9월 초부터 일본 여행 수요는 이미 폭증세를 타고 있다.


업계 1위 하나투어는 비자 면제 조치가 발표된 23일 이전(9월 1~22일)까지 일평균 일본 여행 예약 건수가 전월 같은 기간 대비 1268% 급증했다. 모두투어 역시 같은 기간 일본 여행 예약률이 전달 같은 기간보다 2400% 증가했다. 개별 여행뿐 아니라 단체 패키지 여행 수요도 폭발하고 있다. 노랑풍선은 9월 들어 지난 20일간 2박3일 오사카 패키지 상품 예약률이 지난달 같은 기간 대비 1200% 폭증했다고 밝혔다. 2박3일 규슈 단풍여행 상품 예약률은 지난해 대비 600%, 2박3일 도쿄 패키지 상품 예약률은 지난해 대비 115% 늘었다.


한동안 사라졌던 기획전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개인 여행객 대상 비자 면제 정책이 발표된 23일 바로 '기다렸던 일본 여행' 기획전을 열면서 △오사카·교토 3일 △규슈 3일 △도쿄·하코네·에노시마 4일 △알펜루트·나고야 4일 상품을 선보였다. 참좋은여행도 오는 26일 홈쇼핑 방송을 통해 일본 특가전을 내보낸다.


일본 항공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항공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에어서울은 일본 3개 노선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다. 오는 27일에는 인천~도쿄(나리타)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다음달 30일부터는 오사카와 후쿠오카 노선도 살린다. 세 노선 모두 하루 한 편씩 매일 운항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는 연내 인천~도쿄 노선을 운항한다. 연말까지 기체 3대를 도입해 취항지를 늘려간다는 구상이다.


정기윤 하나투어 상무는 "코로나19 직전 일본 여행을 떠난 한국인 여행족은 800만명에 육박했다. 노 재팬 운동과 팬데믹만 아니었다면 1000만명을 돌파했을 수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1000만명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출처; 매일경제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