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또?"...보잉 항공기, 이륙 도중 바퀴 떨어져 나갔다

비행연구원
2024-07-10
조회수 23

보잉 항공기의 바퀴가 이륙 중에 떨어져 나가는 사고가 또 일어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은 8일(현지시간) 운항 중인 보잉사 항공기 중 하나가 이륙 도중 바퀴가 떨어져 나가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보잉 항공기 비행 도중 바퀴가 빠지는 사고는 올해 들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월 바퀴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한 보잉 777-200 항공기 (사진=레이더박스 엑스@RadarBox)

유나이티드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유나이티드 항공 1001편은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이륙할 때 바퀴 하나를 잃은 후, 덴버 국제 공항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바퀴는 로스앤젤레스에서 회수됐으며, 이 사건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기에는 승객 174명과 승무원 7명이 탑승했으나 모두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 3월에도 비슷한 사고를 겪었다. 지난 3월 보잉 777-200은 미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이륙하여 249명을 태운 후 이륙한 지 몇 초 만에 바퀴가 빠지는 사고를 겪었다. 관련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상=레이더박스 엑스(@RadarBox)

떨어진 바퀴가 공항 내 직원 주차장에 떨어져 주차돼 있던 차량 중 최소 1대가 파손됐다. 이 항공편의 목적지는 일본 오사카였지만 사고 발생 후 우회해 LA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보잉은 최근 몇 년간 크고 작은 여객기 사고가 이어지면서 안전 논란의 중심에 선 상태다. 올해 초 알래스카 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9 여객기가 이륙 직후 비상문이 뜯겨 나가는 일이 있었고 2월에도 날개가 부러져 비상 착륙했다.

사진=보잉

4월에는 델타 항공 소속 보잉 767 여객기가 뉴욕 JFK 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비상탈출용 미끄럼틀이 떨어져 나가며 회항했고, 지난 5월에도 세네갈 국제공항에서 이륙하던 보잉 여객기가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10여 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올해 발생한 보잉사 항공기 사고는 약 50건으로, 에어버스보다 6배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8일 보잉은 지난 2018년~2019년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737맥스 여객기 연쇄 추락사고와 관련해 사기 혐의 유죄를 인정하고 합의했다. 해당 사고로 총 346명이 사망했다.

이번 합의로 보잉은 4억 8720만달러 벌금을 납부하고, 앞으로 3년간 최소 4억 5500만 달러를 안전 및 준법 프로그램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더버지 등 외신들은 보도했다. 

출처; 지디넷코리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