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현대글로비스, 인천공항 발판으로 글로벌 항공물류시장 공략

비행연구원
2022-09-23
조회수 18

현대글로비스가 세계 항공화물 물동량 2위인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에 첨단시설을 갖춘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글로벌 항공물류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김정훈 대표이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이 22일 인천시 중구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2A1부지 스마트물류센터 건설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식'을 갖고 물류센터 구축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유일의 공항형 자유무역지대인 인천국제공항 물류단지에 들어설 스마트물류센터 내에 글로벌배송센터(GDC, Global Distribution Center)를 운영할 예정이다.


글로벌배송센터에서는 해외업체의 물품을 반입한 뒤 보세 상태에서 분류, 재포장해 다시 국외로 반출한다. 이를 위해 고객사 맞춤형 일괄 보관 및 배송 설비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객사의 비용절감 등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전 세계적으로 이커머스와 콜드체인 시장의 성장에 따라 급증하고 있는 해당 화물 수요를 흡수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하는 이커머스 화물의 수출입 금액은 2016년에서 2020년사이 약 25% 증가했다. 콜드체인 대상 물량 역시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저온보관에 대한 수요 또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글로벌 항공물류 거점과의 네트워크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오스트리아 빈, 미국 애틀란타, 인도 첸나이 등 세계 곳곳에 위치한 공항에서 항공 직영사업을 추진하며 항공포워딩(항공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는 등 사업 역량을 키우고 있다.


각 거점과 연계해 유럽-미주-아태지역 등 전 세계 항공물류를 아우르는 헤드쿼터 역할을 할 이번 물류센터는 제2공항물류단지 내 지상 5층(사무공간 포함), 총 면적 4만6111㎡(1만3949평) 규모로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해당 물류센터에서는 글로벌 이커머스 화물을 취급하기 위해 분류시스템과 자체 통관시설을 보유한 특송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고속 엑스레이와 컨베이어 시스템 등 장비를 배치하고 세관시스템과 실시간 연계를 통한 신속한 통관 체계를 구축한다. 항공화물 적재를 위한 조업장에는 작업자의 안전을 강화한 자동화 장비를 투입해 항공 운송 업무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정밀기계나 의료기기 등 하이테크 품목 보관을 위한 자동화 창고와 신선화물 보관이 가능한 냉장·냉동창고도 운영한다. 상온, 저온의 변환이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창고와 고밀도의 장기 보관이 요구되는 화물을 취급하는 상온창고도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단순노동의 효율화 및 물류처리 속도 개선을 위해 보스턴다이내믹스(BD)사의 첨단 물류로봇 등 스마트&자동화 물류설비를 적극 활용해 물류센터의 자동화를 구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상-항공 복합운송용 창고를 운영하며 중국발 화물을 해상운송으로 반입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최종목적지까지 항공 운송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해당 물류센터 영업개시 후 5년 동안 연평균 약 2만5000톤의 신규 항공화물을 취해, 인천국제공항의 항공물동량 확대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더 나아가 화물 보관은 물론 수출입과 레이블링(Labeling), 통관, 라스트마일까지 사업을 확장해 종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물류센터를 통해 고객사에 선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항공물류의 국가경쟁력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동시에 해외 각지에 항공물류 거점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노컷뉴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