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KAI, DX Korea 2022서 차세대 국산 항공기 전시

비행연구원
2022-09-22
조회수 22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022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에서 특수작전에 활용될 소형 다목적 헬기와 노후된 수송기를 대체할 국산 다목적 수송기, 함재기인 KF-21N을 공개한다.

KAI는 21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DX Korea에 참가해 미래전 핵심이 될 회전익, 고정익, UAM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회전익기로는 2023년 전력화 예정인 소형무장헬기(LAH) 실물기를 전시하고 유무인복합체계(MUMT) 운영안에 대해 소개한다. 특히 LAH를 기반으로 개조된 소형다목적헬기(LUH, Light Utility Helicopter)도 공개한다.

LUH는 LAH에서 일부 형상을 개조, 특수 임무 장비를 장착해 새로운 작전 운영 구현이 가능하다. LUH는 무장·비무장 형상으로 개발되며 지휘관이 탑승해 현장을 지휘하는 지휘통제기 △특수임무부대 인원을 신속하게 수송하는 특수작전공격헬기 △장착된 무인기를 통해 작전지역을 탐지/정찰해 작전반경과 생존성을 강화하는 정찰기 등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LAH는 육군의 노후 공격헬기인 500MD와 AH-1S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국산헬기다. 항공타격작전 임무 수행을 위해 몇 Km 거리에서도 적 전차를 제압할 수 있는 공대지유도탄을 비롯해 20mm 터렛건과 70mm 로켓탄을 운용한다.

고정익기 모델로는 이번에 최초 공개되는 한국형 다목적 수송기와 KF-21N 함재기 모형, 민군 겸용 플랫폼으로 자체 개발할 수직 이착륙 비행체 UAM 형상, FA-50 성능개량형 모델이 전시된다.

DX Korea에서 모형이 최초 공개될 한국형 다목적 수송기는 범고래와 같은 외형으로, 국군이 운용 중인 기존 수송기와 달리 프로펠러가 아닌 터보팬 엔진을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보유 중인 수송기에 비해 크기가 커졌고 속도 및 수송능력이 대폭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현재 국산 대형 플랫폼 부재로 해외에서 전량 도입되고 있는 해상초계기 등 특수임무기 역시 개조 및 전환이 가능하다.

KF-21N 함재기는 KF-21 보라매를 기반으로 항공모함에서 운용을 고려해 사출기 또는 단거리 이착륙 방식을 사용하며 공대공, 공대지, 공대함 무장이 가능하다.

KAI에서 독자 개발할 UAM 형상은 민군 겸용 플랫폼으로 다목적 임무수행이 가능한 수직 이착륙 비행체이다. 자체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축소기 선행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2024년 초 비행시험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출처; 뉴시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