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소식


입국 전 PCR 폐지에 다시 해외로...‘해외 항공권’ 예약 급증

비행연구원
2022-09-22
조회수 14

이달부터 국내 입국 전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중단되자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  


위메프는 정부의 ‘입국 전 유전자 증폭(PCR) 검사’ 폐지 발표일인 8월 31일부터 2주간 해외항공권 거래액이 직전 2주와 비교해 89%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입국 전 현지에서 별도 PCR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 시 최대 2주간 격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특히 10시간 이상 비행하는 장거리 노선 예약이 눈에 띄게 늘었다. 위메프가 예약 내역을 분석한 결과 뉴욕, 파리, 브리즈번 등 장거리 대표 여행지 5곳이 인기 여행지 Top 10에 포함됐다. 방콕, 다낭, 나트랑 등 동남아 휴양지도 계속해서 인기를 끌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해외여행 시 가장 큰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입국 전 PCR 검사 중단과 10월 연휴를 앞두고 예약이 급증했다”며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시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다양한 여행지 큐레이션과 함께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이코노미스트

0 0